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일반 게시판 상세내용
제목 성공회대, 故신영복 석좌교수 3주기 추도식 엄수
작성일 2019-01-16 작성자 입학홍보처
파일첨부 FILE 190116050806__01._190115_신영복_선생님_3주기_추도식_초청장.jpg
본교는 故신영복 교수 3주기를 맞아 15일 오후 2시 성공회대 내 성미가엘성당에서 추도식을 엄수했습니다.
 


이번 추도식에는 유가족과 제자들을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인영,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심상정 의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정운찬 KBO총재, 이성 구로구청장, 배우 문소리, 대한성공회 김성수, 이경호 주교 등 15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추도식은 성공회 예배의식과 함께 성공회대 박경태 교수의 사회로 추모영상 상영, 추도사 낭독, 추모사업 경과보고, 추모연주 등의 순서로 진행했습니다.


 
추도사는 박원순 서울시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노동아카데미(학장 하종강) 제자인 류방상씨 등이 낭독했습니다. 이어 성공회대 학생 오케스트라 ‘스쿠빌레’가 추모연주를 가졌으며, 김창남 (사)더불어숲 이사장이 추모사업 경과를 보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김창남 이사장은 경과보고에서 성공회대학교와 지역주민들이 故신영복 교수의 뜻을 기리고자 노력한 끝에 서울시에서 항동 푸른 수목원 내에 '항동 푸른숲 도서관'(가칭)을 곧 착공하기로 하였음을 밝혔습니다.


 
김기석 총장은 참석한 내, 외빈에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故신영복 교수의 말씀과 언약을 기억하며 그 뜻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본교는 故신영복 교수 추도예배 형식으로 진행한 추모 행사를 이번 3주기로 마무리하고 4주기인 2020년부터 5월 스승의 날 기념행사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한편, 2016년 1월 15일 별세한 故신영복 교수는 1989년부터 성공회대학교에서 강의했으며, 2006년 정년퇴임 후에도 석좌교수로 재직하며 후학양성에 힘썼습니다. 1941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난 그는 서울대 경제학과 및 대학원 졸업 후 숙명여대와 육군사관학교에서 경제학을 가르쳤습니다. 1968년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1988년 특별가석방으로 출소하기까지 20년 간 수감되었으며, 1998년 출소 10년 만에 사면복권 됐습니다.


 
긴 감옥 생활 동안 가족에게 보냈던 편지들을 엮은 저서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은 깊은 자기성찰을 보여주며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습니다. 이후 「나무야 나무야」, 「더불어 숲」, 「신영복의 엽서」, 「강의-나의 동양고전 독법」, 「청구회 추억」, 「처음처럼」, 「For the First Time」, 「느티아래 강의실」(공저), 「신영복-여럿이 함께 숲으로 가는 길」, 「변방을 찾아서」, 「담론-신영복의 마지막 강의」 등 많은 저서를 남겼으며, 2008년 ‘제3회 임창순상’, 2015년 ‘제19회 만해문예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2017년 1월에는 1주기를 맞아 유고집 「냇물아 흘러흘러 어디로 가니」와 대담집 「손잡고 더불어」가 출간됐습니다.
 
이전다음글 목록
다음글 성공회대 해외봉사팀, 24일간 2018학년도 하반기 네팔 봉사 후 귀국 2019-01-31
이전글 2018년 성탄예배 열려 2018-12-21
목록